동아리활동

국악동아리 ‘어울림’...두 명이 시작했다가 이젠 열 명이 국악봉사연주

참고자료

윤기혁 학생기자(계원예중)

 국악동아리 ‘어울림’은 매주 일요일 판교청소년수련관에서 연습을 한 후 매달 병원 환자들이나 소외계층을 위한 봉사연주활동을 펼치고 있다. 동아리를 만들게 된 계기는 작년부터 개인적으로 국악봉사연주를 펼쳐온 필자(대금)와 임예인(가야금・안양외고) 학생이 어떻게 하면 더 좋은 우리 소리를 들려줄 수 있을까 고민하던 차에 예인 양의 동생인 예준(해금) 군이 들어왔고 이어 계원예중 한국음악과 친구 다섯 명이 합류하면서 올 초부터 ‘어울림’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하게 됐다. 그리고 지금은 수원 영동중과 기독중 학생들까지 모두 10명의 단원이 활동하고 있다.

 처음에 두 명이서 할 때는 별 어려움이 없었는데 단원이 열 명으로 늘어나자 함께 소리를 맞추는 일이 생각보다 쉽지 않았다. 하지만 수원, 안양 등지에서 오는 선배들의 열정, 그리고 어울림의 국악연주를 흐뭇한 표정으로 봐 주시는 어르신들의 모습을 보면서 힘내서 연습하고 있다.

 어울림은 내년에도 보바스병원 외에 나곡초등학교 기아체험 봉사연주, 새마을연수원 봉사연주, 구성고등학교 작은 음악회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가야금, 대금, 해금 등 다양한 국악기들이 서로 어울려 멋진 화음을 만들어내는 ‘어울림’은 비록 학교, 나이, 성별, 사는 곳, 취향이 모두 다른 친구들이 모였지만 국악이라는 키워드 아래 멋진 봉사연주활동을 펼쳐가고 있는 만큼 많이 성원을 바란다.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