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로/적성

<어정중>Bohemian Rhapsody, 2018

전설의 락밴드 '퀸'의 역사를 영화로 만나다.

참고자료

공항에서 수하물 노동자로 일하며 음악의 꿈을 키우던 이민자 출신의 아웃사이더 '파록버사라' 보컬을 구하던 로컬 밴드에 들어가게 되면서 '프레디 머큐리'라는 이름으로 밴드 '퀸'을 이끌게 된다. 시대를 앞서가는 독창적인 음악과 화려한 퍼포먼스로 관중들을 사로잡으며 성장하던 '퀸'은 라디오와 방송에서 외면을 받을 것이라는 음반사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무려 6분동안 이어지는 실험적인 곡 '보헤미안 랩소디'로 대성공을 거두며 월드스타 반열에 오른다. 그러나 독보적인 존재감을 뿜어내던 '프레디 머큐리'는 솔로 데뷔라는 유혹에 흔들리게 되고 결국 오랜 시간 함께 해왔던 멤버들과 결별을 선언하게 되는데.....

 세상에서 소외된 아웃사이더에서 전설의 록밴드 '퀸'이 되기까지, 우리가 몰랐던 그들의 진짜 이야기를 영화로 만나보길 바란다.

 

 이 영화를 보기 전까지 이런 락밴드가 있었다는 것을 몰랐다. 그저 익히 들어서 흥얼거리던 약간의 노래만을 알뿐이었다. 그래서 부모님들이 영화를 보러 가자고 했을 때, 별다른 감흥을 느낄 수 없었다. 하지만 실험적인 노래와 충격적인 가사는 나에게 큰 감동을 주었다. 프레디 머큐리의 천재적인 감각이 정말 놀라웠다. 약간은 생소한 그의 행동이 낯설었지만 그것 또한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역할들의 200% 싱크로율에 다시 놀라지 않을 수 없었고, 특히 보헤미안 랩소디를 만드는 과정에서 "갈릴레오가 누구야?"란 대사는 웃음을 터트리게 하였고, 'We will rock you"가 만들어지는 과정, 그 노래가 공연장에서 불려지는 장면은 그야말로 소름이 끼치고 전율을 느낄 정도로 좋았다.  마지막 공연인 '라이드 에이드' 공연장면은 거의 20여분의 공연장면을 그대로 재현하다시피 했는데, 영화 전체의 울림이 몰려와 내가 그 곳에 있는 것처럼 점점 더 뜨겁게 가슴이 뛰었고 감동스러웠다. 공연장면이 너무나 생생히 전해져오는 것을 느꼈다.

 영화를 보고 난 후, 나의 재생목록에 퀸의 노래들을 저장할 정도로 최애곡이 되었다.

 그야말로 락알못 퀸알못으로 본 내가 락의 전설인 '퀸'의 팬이 되었다.

 

 "우린 부적응자들을 위해 노래하는 부적응자들이에요!"

 프레디 머큐리가 남긴 이 말이 '퀸'을 표현하는 모든 것이리라.

 모두 전설의 락그룹 '퀸'의 전설적인 무대를 영화로 만나보길 바란다.

 

 

 

                                                              전설의 락그룹 'Queen'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