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학생소식

<비산중> 행복한 비산중학교 우리가 만들어요!

보이지 않는 곳에서 우리에게 행복을 주는 사람들

참고자료

 

 

비산중학교 학생들은 매일 교문에 걸린 현수막의 이 글귀를 보며 등․하교한다. 여기서 ‘우리’란 누구일까? 학교 안에서는 많은 이들이 함께 생활하고 있는데, 보이지 않는 곳에서 비산중학교의 행복을 만들어 주시는 분들을 찾아보았다.

첫 번째로 학생들에게 매일 맛있는 점심식사를 조리하여 주는 급식 종사원 분들 중 한분을 만나보았다. “언제 행복과 보람을 느끼십니까?”라는 질문에, “학생들이 거의 음식을 남기지 않는 날에는 정말 보람을 느낀다.” 고 했다. “혹시 기분이 상하신 적도 있었나요?”라는 질문에 “반찬들이 거의 다 국통에 버려진 것을 보면 속이 상합니다.”, “저희가 열심히 준비한 음식인데 버려진 것을 보니 마음이 상하기도 합니다.”라고 속상했던 순간을 말했다.

두 번째로 아픈 학생들을 보살펴주는 보건 선생님을 만나보았다. “언제 행복과 보람을 느끼십니까?”라는 질문에 “얼마 전에도 고열이 나는 학생이 있었는데 부모님과 조치를 잘 취하여 안전하게 치료를 받을 수 있었는데, 그럴 때마다 ‘귀한 생명을 살렸다.’는 마음에 행복합니다.”고 했다. ‘기분이 상한 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꾀병처럼 보이는 학생들이 많이 찾아오면 진짜 아픈 학생들을 잘 돌볼 수 없을 때가 있어서 고민이다.”라고 대답해 주었다.

이밖에도 학교에서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애쓰는 경비원 분들과 쾌적한 환경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애쓰시는 청소원 분들도 비산중학교가 ‘학생들이 행복한 학교’가 되도록 보이지 않는 곳에서 애쓰는 이들이다. 묵묵히 학생들을 위해 애쓰시는 분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가지고 진심이 담긴 인사를 전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