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 13일 우선 등교…나머지 학년 5월20일~6월1일 차례로 교실 수업

중·고교는 고학년, 초등은 저학년부터…유치원은 20일 개학
시차 등교·원격수업 병행·오전 오후반 운영 등은 자율 결정

참고자료

 

 

오는 13일부터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을 시작으로 등교 개학이 시작된다.

4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등교 수업 방안을 발표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코로나19 대응 체계를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 두기'로 전환하면서 등교 수업을 실시하기로 했다.

고등학교 2학년 이하 학생들은 20일부터 등교한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지난달 30일부터 5일까지인 황금 연휴 이후로 2주 동안은 코로나19 확산 여부를 지켜봐야 한다고 의견을 냈었다.

20일에 고등학교 2학년과 중학교 3학년, 초등학교 1∼2학년이 등교하고, 27일에는 고등학교 1학년과 중학교 2학년, 초등학교 3∼4학년이 등교한다. 다음달 1일에는 중학교 1학년과 초등학교 5∼6학년이 등교한다.

 

 

초등학교는 저학년부터 등교를 시작하는데 학부모들의 아이 돌봄 부담이 한계에 이르렀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유치원도 20일부터 등교한다. 유치원은 원격 수업을 하지 않은 채 휴업 중이었는데 3월 2일 이후 79일만에 개학하게 됐다.

교육부는 지역별 코로나19 추이와 학교별 밀집도 등 여건이 다른 점을 고려해 ▲학년·학급별 시차 등교 ▲원격수업·등교수업 병행 운영 ▲오전·오후반 운영 ▲수입 시간 탄력 운영 등을 각 시·도 교육청과 학교가 자율적으로 결정하도록 했다.

모든 학생이 등교해도 생활 속 거리두리가 가능한 소규모 학교는 13일부터 전 학년 등교 수업이 가능하다.

교육부는 생활 속 거리두기 세부지침은 방역 당국과 함께 보완해 제공하기로 했다.

유은혜 부총리는 "등교 수업이 코로나19 종식을 의미하지 않는다"며 "등교 수업이 차질 없이 이뤄지려면 생활 속 거리두기와 학교 방역 지침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