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개학 연기 확정… 유치원·초중고 등교 일주일씩 늦춘다

참고자료

 

교육부가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 19 집단감염 확산으로 오는 13일 등교가 확정된 고등학교 3학년 등교 개학을 일주일 연기했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11일 오전 코로나 19 감염 확산에 따라 등교 개학 연기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교육부에 전달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은 이날 오후 3시 등교 재연기 논의를 위한 긴급회의를 개최, 연기를 최종 결정했다.

이에 따라 고등학교 3학년은 오는 20일, 고등학교 2학년과 중학교 3학년·초등학교 1~2학년 유치원은 27일, 고등학교 1학년·중학교 2학년·초등학교 3~4학년은 6월 3일, 중학교 1학년과 초등학교 5~6학년은 6월 8일로 등교 개학이 연기될 예정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집단감염 우려에 따라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개학 연기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교육청은 지난 10일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 19 감염 확산을 불러온 확진자가 있는 용인과 간호사 감염이 나온 성남을 중심으로 등교 개학을 미뤄야 하는지에 대해 여론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개학 연기에 대한 찬반비율이 6:4 정도로 나왔다.

이 교육감은 "학부모와 교직원의 여론이 등교 개학 여부에 가장 중요하다고 판단해 지난 10일 용인과 성남 학부모와 교직원 의견을 들은 결과 등교 개학 연기가 바람직하다는 의견에 따라 학생들의 안전 확보를 위해 교육부에 건의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