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 컬럼

[평촌중] 코로나19로 인해 바뀐 학교생활에 대해 나를 인터뷰 하다.

참고자료

 

  '코로나19'로 인해 바뀐 학교생활을 시작한 지, 한 학기가 지났다. 친구들과 많이 붙어 다니지 못했고, 마스크를 끼고 다니다 보니 새로운 친구들과 이야기도 많이 나누지 못했다.  바뀐 학교생활에 대해서 친구들을 인터뷰하고 싶었으나, 이 조차도 어려워 필자가 필자 스스로를 인터뷰해 보았다.

 

Q :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전, 중학교에 대한 기대점이나 로망이 있었다면?

A : "중학교 입학 전에는 교복을 입는 것에 대해서 기대했고, 친구들과 함께 수련회를 간다거나 반티를 입고 체육대회를 하게 될 생각에 들떠있었죠."

 

Q : '코로나19'로 인해 바뀐 학교생활에 어려운 점이나 불편한 점이 있었다면?
A : "'코로나19'로 인해 수업이 온라인 수업으로 바뀌다 보니. 온라인 접속이 잘되지 않아 불편할 때가 많았다. 등교 주간에는 각종 대회나 시험이 몰려서 바쁘고 힘들었어요.!"

 

Q : 바뀐 학교생활에 아쉬웠던 것이 있었다면?

A : "처음으로 가는 수련회도 가지 못했고, 체육도 움직임이 없거나 적은 이론 수업 또는 스피드 스태킹을 해서 아쉬웠어요. 게다가 새 친구들과도 이야기를 적게 나누다 보니, 많이 친해지지 못한 것 같았고요. 동아리도 영상 수업만 해서 아쉬웠죠."

 

Q : '코로나19로' 인해서 진행되고 있는 등교 수업과 온라인 수업에 대한 친구들의 생각은?

A : "학교 등교 주간과 온라인 주간이 있다보니, 등교 주간에는 많이 힘들다는 친구들도 있었어요. 짧은 시간 동안 많은 대회와 시험을 몰아서 하다 보니, 잠을 많이 자지 못하거나 바빴다라는 친구도 많았어요. 온라인 수업을 할 땐, 집중이 되지 않아서 딴짓을 한다는 친구들도 많았고요."

 

Q : 그래도 행복했다거나 좋았던 것 또는 추억이 있었다면?
A : "자주 만나지는 못했지만, 친구들이 제 생일을 잊지 않고 메시지로 축하해 줬던게 고맙고 기뻤어요. 짧은 시간이었지만, 5분씩이라도 친구들과 대화하는 게 즐거웠고요."

 

Q : '코로나19'로 인해 수고하시는 의료진분들과 관계자분들께 보내고 싶은 응원의 메시지는?
A : "더운 여름날, 혹여나 코로나에 감염되실까 봐 무섭기도 하셨을 것 같은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힘내서 노력해 주시니 너무 감사드려요. 이제 가을이라 덥기보다는 시원해지고, 또 금방 추워질텐데, 그전에 꼭 이 상황이 끝나기를 바랄게요. 항상 감사하고 응원합니다!"

 

Q : 친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A : "코로나 때문에 많이 친해지지는 않았지만 2학기에는 조금 더 친해지자~ 코로나 조심하고 건강한 모습으로 웃으면서 학교에서 만나자! 온라인 수업이 많이 힘들지만, 우리 힘내자!!"

 

이상, 기자(김민서) 스스로의 인터뷰를 통해서 우리 학생들의 코로나 사태 속, 학교생활을 알아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