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용인삼계고] 미디어는 메시지다!

마셜 매클루언의 미디어의 이해-인간의 확장

 유튜브,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 디지털 혁명이 진행되고 있는 지금, 인터넷이 사람들의 일상생활을 파고들고 있다.

 

 이 책 <미디어의 이해>는 처음 발간된 1964년 보다, 오늘의 현실에 훨씬 큰 호소력을 지니고 있다. 그 이유는 바로 이 책이 네트의 시대, 디지털 시대를 해명하기 위한 실마리를 담고 있기 때문이다. 저자 '마셜 매클루언'은 지구촌’(Global Village)이라는 개념을 처음 제시한 인물이다. 매클루언은 미디어가 인간의 감각기능을 확장시켜, 국가 간 경계를 허물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디어는 메시지다.

 우리는 흔히 TV나 인터넷처럼 정보를 전달하는 매체를 '미디어'라고 한다. 매클루언은 정보 매체를 미디어라 이야기 하는 것이 아닌, 인간이 만들어 내는 모든 사물, 혹은 그 사물을 만들어 내는 기술을 미디어라 칭하며, 이를 ‘인간의 확장’으로 여긴다. 즉, 인간을 세계와 연결해주는 감각의 확장을 곧 미디어라고 표현했다.

 

 미디어는 핫(hot)하거나 쿨(cool)하다.

 매클루언은 미디어를 ‘뜨거운 미디어(Hot media)’와 ‘차가운 미디어(Cool media)’로 구분했다. 뜨거운 미디어는 정보량이 많아 수용자의 참여가 별로 없는 미디어이고, 차가운 미디어는 정보의 양이 적고 불분명해서 정보를 받아들이는 사람이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하는 미디어다. 예를 들면, 신문과 라디오, 사진, 영화는 뜨거운 미디어고, 만화, 전화, TV는 차가운 미디어다. 자세히 살펴보면, 영화는 관객이 영화를 보는 동안에는 작가와 감독이 구현한 가상 세계를 감상할 뿐, 영화에 대해 작가와 감독에게 궁금한 점을 질문할 수 없다. 그래서 영화는 뜨거운 미디어이다.

 

  매클루언은 이 책을 통해 미디어의 본질도 다루고 있다. 미디어 커뮤니케이션학과 진학을 희망하거나, 미디어와 관련된 직업을 희망하는 학생들에게 이 책을 추천한다.


고등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