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 칼럼

[안산강서고] 홍범도 장군, 고국으로 돌아오다!

독립 유공자의 유해 고국 송환 의미

참고자료

 지난 8월 15일, 카자흐스탄에 묻혀있었던 독립군 '홍범도' 장군의 유해가 78년만에 한국으로 돌아왔다. 오랜 시간 카자흐스탄과의 외교 협상으로 나온 결과로, 특히 올해가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어서 홍장군의 유해가 고국으로 돌아온 것은 많은 의미가 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홍장군을 알고 있는 사람은 많지 않았지만, 영화 <봉오동 전투>로 대중들이 관심을 갖게 되었다. 독립을 위해 조국을 떠나 중국과 연해주를 떠돌며 겪어야 했던 '홍범도' 장군에 대해서 알아보자!

 

 '홍범도' 장군은 조선 말기 의병장이며, 독립운동가였다. 1910년 국권 침탈 이후 만주에서 독립군을 지휘했으며, 1920년 봉오동 전투를 승리로 이끌었다. 또 청산리 대첩 '김좌진' 장군의 북로군정서 군과 함께 일본을 대파했다. 장군은 연해주에서 독립 활동을 하며 사회주의 영향을 받았는데, 1937년 소련의 지도자 스탈린에 의해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당했고, 75세를 일기로 서거했다.1 

 해방 직후, 장군의 유해를 고국으로 쉽게 모셔오지 못한 이유는 독립 이후 벌어진 이념 갈등과 한국 전쟁 때문이다. 냉전 시대에는 카자흐스탄이 소련에 속해 있었고, 카자흐스탄이 소련에서 독립한 이후에도 오랜 시간 장군의 유해는 고국으로 봉환될 수 없었다. 한국뿐만 아니라 북한에서도 장군의 유해를 봉환하려는 시도가 있었다. 홍범도 장군은 평양이 고향인->이고, 항일무장투쟁의 상징이었기 때문에, 북한이 장군의 유해를 북한으로 봉환하려고한 것은 북한이 국가의 정당성을 강화하려고 했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2  하지만 한국 정부의 조사단이 카자흐스탄에 있는 장군의 묘소를 조사하고 유해 봉환에 원칙적으로 합의하며, 양국의 협력으로 여러 가지 정치적 어려움을 해결해 나갔다. 이에 봉환이 추진된 지 30년 지난 올 해, 장군의 유해는 귀국길에 오를 수 있었다.

 

 지난 8월 18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는 홍범도 장군의 유해 안장식이 거행되었다. 카자흐스탄과는 카자흐스탄의 홍범도 장군 묘역을 보존하기로 합의하는 업무협약도 체결했다.3 현지 고려인들에게 정신적 지주였던 장군은 현재 그곳에 거주하고 있는 고려인들의 후손에게 여전히 민족적 자긍심과 정체성을 세워주는 상징적 인물이다. 그렇게 때문에 장군의 묘역이 잘 보존되도록 지속적인 관리와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이뿐만 아니라, 아직도 만주·연해주 일대에는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한 독립 유공자들이 많이 안장되어 있다. 정부는 홍범도 장군의 유해 봉환을 시작으로, 국가를 위해 헌신하고 돌아가신 분들을 고국으로 모시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쉬지 말아야 할 것이다. 지금 한국의 위상은 세계적으로 많이 높아져 있다. 이런 국제적 위치는 독립 유공자들의 희생 위에 만들어진 영광임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각주

1.인용 :  https://m.news.nate.com/view/20210821n12132?mid=m03)
2.인용 : https://news.nate.com/view/20210821n12132)
3.인용 : https://news.nate.com/view/20210819n05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