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포곡고] 우리 동네 숨은 명소가 여기 있었네!

학생들의 솜씨와 숨겨진 맛집이 만나 지역의 명소가 되다!

 지난 8월 27일, 포곡고의 '최선경' 선생님과 지역 주민들의 협력 하에, '목림식당' 익스테리어 공사가 진행되었다! 학생들은 가게 외부 벽을 도색하고 접시 도자기를 벽에 부착했다.

 

 가게 익스테리어 공사를 주도적으로 이끈 최선경 선생님(1학년부)을 인터뷰 해보았다.

Q. ‘도자기 벽화’는 어떤 활동입니까?

A. 1· 3학년 미술수업의 일환으로 ‘지역연계 미술융합활동’에 의해 제작된 작품입니다.

우리 지역 인근에 계신 도자기 공방 작가님과 협업을 통해서 도자기 접시를 제작했고, 학생들이 디자인한 도안을 바탕으로 ‘용인시 특징’을 이미지로 표현하였습니다.

 

 

Q. ‘도자기 벽화’를 구성한 이유는 무엇입니까?

A. 지역연계 미술융합활동은 본교에서 5년째 진행해 오고 있습니다. 지역을 소재로 다양한 창작활동을 하고 있는데요, 이러한 미술 교육활동을 통해서 학생들이 지역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하는데 목적을 두었습니다.

 

Q. ‘도자기 벽화’를 통해서 무엇이 바뀌었습니까?

A. 학교 인근 지역에서 노후화되고 낙후된 공간을 찾아 예술공간으로 바꾸고자 하였습니다. 도자기 벽화를 통해서 지역주민과 학생들이 함께 소통할 수 있는 매개체가 되고자 하였습니다. 이러한 활동을 공공미술이라고 하며, 보다 더 다양한 소재와 활동으로 확장해 나가야 한다고 생각됩니다.

 

Q. ‘벽화’작업을 하면서 어려웠던 점은 무엇입니까?

A. 도자기 작품을 설치할 공간을 찾는게 어려웠습니다. 지자체도 학교도 아닌 지역주민분들이 발 벗고 나서서 서로 도와주며 장소부터 설치까지 잘 진행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주셨습니다.

지역주민과 함께 한다는 것이 얼마나 큰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는지 몸소 느꼈고 개인적으로 지역주민분들과 오랜 시간 정(情)을 나누며 소통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Q. 벽화작업을 하면서 느낀 점은 무엇입니까?

A. 교사가 수업에 대한 방향 설정, 계획, 실행에 따라 학생들이 세상을 바라보는 눈도 달라진다고 생각합니다. 교사가 물꼬를 열어주면 물길을 따라 흘러가는 학생들의 재능과 움직임이 지역의 변화를 불러일으킬 수 있음을 확신할 수 있었습니다. 교사가 가지는 교육관과 책임감이 얼마나 중요한지 스스로 느끼는 시간이었습니다.

 

Q. 마지막으로 전하고자 하시는 말씀?

A. 시대가 빠르게 변하고 지역에 따른 발달과 후퇴가 뚜렷해지는 이 시대에 우리 지역이 어떻게 유지하고 발전할 수 있을지 고민을 해본다면, 결국 ‘사람’입니다. 앞으로는 지역별 양극화 현상이 더욱 뚜렷해질 것이고 지역을 대표하는 지자체는 인구 유지 및 유입을 위해 더욱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우리 지역의 미래 주인공이자 지역 주민인 학생들에 대한 성장을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하며 학생들이 다시 지역에 돌아와서 재능과 능력을 펼칠 수 있는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해야 합니다. 그런 부분에서 우리 공교육이 앞장서서 연결 고리의 역할을 해 나가야 합니다. 지역 연계 교육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통해 미래의 학교 교육은 보다 더 지역의 자원을 활용하여 지역에 다시 환원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나가야 할 것입니다.

 

‘목림식당’은 학교 인근의 30년 숨은 맛집이다. 이 곳은 「식객」으로 유명한 만화작가 ‘허영만’님의 인터뷰 요청을 두 번이나 받을 정도로 맛집이다. 하지만,  사장님은 "큰 욕심없습니다. 지금같이, 먹고 살 정도면 됩니다. 오히려 유명해지면 많은 사람들을 감당하기 힘듭니다."라고 하며, 두 번 모두 거절했다고 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이런 곳이 더 알려지는데 보탬이 되고자, 낡은 페인트와 간판을 멋스럽게 살리고, 학생들의 작품을 설치했다. 인근의 ‘나무상점’ 공방과 ‘붓을 든 여자’ 페인팅 공방 사장님들이 함께 작업을 진행했다. 지역 주민들과 함게 한 멋진 경험이었다.

 

 인터뷰에서의 최선경 선생님 말처럼, 앞으로 학생들의 재능과 능력을 맘껏 펼칠 수 있는 공교육이 더 확장되기를 바란다!

 

 

 

▼ 포곡고등학교 인터넷신문 바로가기 ▼


고등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