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정평중] 우리나라 최대의 명절, 추석!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

 추석(한가위)이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말이다. 한가위는 온갖 곡식들이 익어가는 풍요로운 계절인 가을에 있어서 이러한 말이 생겨났을 것이다.

 

 추석이란 정확히 무엇일까?

 먼저 추석(秋夕)을 글자대로 풀이하면, 가을 저녁! 나아가서는 가을의 달빛이 가장 좋은 밤이라는 뜻이다. 즉, '달이 유난히 밝은 좋은 명절'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한가위'는 추석의 다른 이름으로, 한가위의 ‘한’은 ‘크다’는 뜻이고, ‘가위’는 8월의 한가운데 또는 가을의 가운데를 의미한다. 즉, '8월의 가운데 있는 큰 날'이라는 뜻이다.

 

 추석의 유래는 [삼국사기]에서 찾을 수 있는데, ‘신라 제3대 유리왕 9년에, 왕이 6부를 정하고 왕녀 두 사람으로 하여금 각각 부내의 여자들을 거느리게 하여 두 패로 가른 뒤, 7월 16일부터 날마다 6부의 뜰에 모여 길쌈을 하게 하여 8월 15일에 이르러 그 공이 많고 적음을 살펴, 지는 편은 술과 밥을 장만하여 이긴 편에게 사례하니 이것을 이를 가배(嘉俳)라 한다`고 했다.

 

 추석에는 송편을 빚고, 강강술래, 줄다리기, 씨름 등의 전통 놀이를 한다. 또한 벌초와 차례, 성묘 등... 조상들에게 음식을 올리고 제사를 지낸다.

 

 이번 추석엔 거리두기가 해제되었다. 오랜만에 가족들, 친척들과 즐겁고 풍성한 한가위가 되길 바란다.

 

//blog.naver.com/ochosiete/222509163323

▲ //blog.naver.com/ochosiete/222509163323

 

 

 

▼ 정평중학교 인터넷신문 바로가기 ▼


고등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