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용인시꿈이룸기자단] 기괴하면서 신비로운 '팀 버튼'의 작품세계!

세상을 바라보는 남다른 시선

 여러분! 영화 <찰리와 초콜릿 공장>을 본 적이 있나요? 아마도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 영화를 보았을 것이다. 이 영화는 처음 보는 신선한 발상과 독특한 연출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작품이다. 본 기자도 재미있게 봤는데, 특히 몇몇 기이한 연출에 시선이 갔다. 

 

 이 영화를 통해, '팀 버튼'이라는 감독을 알게 되었다.  지난 9월, 그의 전시회가 열린다는 소식을 접하고, 전시회를 관람했다. 전시회에선 '팀 버튼'의 초기 작품부터 현재의 작품까지, 그가 그려온 수 십년 간의 예술 세계를 볼 수 있었다. 

 

 그의 초기 작품은 무제(제목이 없는 작품)가 대부분이었다. 그는 어려서부터 괴물을 좋아했고, 괴물 영화를 즐겨봤다고 한다. 그는 괴물을 무섭다고 여기지 않았고, 인간보다 더 맑고 순수한 영혼을 가졌다고 생각했다. 

 작고 조용한 시골 동네에서 자라서 늘 지루했던 그는, 연말이 되면 화려하게 꾸며지는 동네를 보며 심심했던 일상에서 탈출한 기분을 느꼈다고 한다. 그래서 '홀리데이 테마'는 감성과 풍자적 암시가 섞여, 자주 사용하는 모티브가 되었다. 그 영향을 받은 대표적인 영화가 <크리스마스의 악몽>이다. 이 영화는 즐거운 크리스마스에 악몽과 괴기스러움을 담아 탄생했다. 또한 그의 상징적인 테마로 쓰이는 '카니발레스크*'(전통적 문학을 가정을 통해 우스꽝스러운 유머와 무질서를 통하여 전복시키거나 해방시키는 문학양식)는 유머와 공포를 융합한 여러가지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카니발*(사순절에 직전에 사치와 유흥을 즐기는 명절)이라는 종교적 모순을 통해, 진지한 분위기에서 말장난으로 웃음을 자아내는 괴기한 즐거움을 상징하게 했다. 배배 꼬인 혓바닥, 밖으로 튀어나온 눈동자, 어릿광대, 불쾌한 기분을 주는 광대들은 이러한 이중성을 더욱 잘 살려주었다. 또 오해받는 낙오자도 팀 버튼의 예술세계에서 자주 볼 수 있는 테마다. <유령신부>, <가위손>, <크리스마스의 악몽>, <1993년의 재스캘링턴>, <프랭캔위니> 등의 영화 속 주인공들이 대표적이다. 이런 괴물들은 현실과는 거리는 멀지만, 드라마틱한 장면에서 동정심과 측은지심을 일으킨다.

 

 그의 작품 속에 등장하는 인물들의 공통된 특징은, 하얗고 큰 동공에 점같이 작은 눈동자, 사방으로 뻗친 산발 머리, 해골이나 졸라맨과 같이 뼈대만 남은 사람의 형상 등이 있다. 그의 인물 그림은 사람의 형태보단 좀비의 모습에 더 가까워 보인다. '팀 버튼'은 그 만의 방식으로 사물을 남다르게 보는 예술가적 성향을 보여준다. 인간과 동물, 신화 속 인물을 뒤섞어 재창조한 캐릭터들은, 그의 독특한 스타일을 더 강조해준다. 오히려 이런 점에서 '팀 버튼'의 작품세계가 더 끌렸다. 그리고 그의 작품에서 주로 찾아볼 수 있는 소재로는 '풍선'이 있다. 그는 "풍선은 늘 무언가를 내제하고 있다. 공허하게 늘어져 있다가, 가득차 떠다니는 것을 보고 있자면, 왠지 모르게 아름다우면서 비극적이며 슬프다가도, 활기차고 행복한 무언가가 동시에 존재했다"라고 했는데, 이런 모습이 본 기자에겐 마치 현실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처럼 느껴졌다.  

 

 전시회에서는 '팀 버튼'의 상상 속 아이디어가 어떻게 영화로 만들어졌는지를 자세히 보여준다. △컨셉 드로잉 △페인팅 대본 △스토리보드 등을 통해, 영화의 스토리와 명장면이 탄생하는 과정을 자세히 보여준다. 그는 순간순간 떠오르는 생각들을 놓치지 않기 위해서, 스케치북이나 호텔 노트지, 레스토랑 냅킨 등에 기록했다고 한다. 특유하고 환상적이면서도 현실을 탈피한 이미지들은 이렇게 탄생했다.

 

 그의 많은 작품 중, <굴 소년의 우울한 죽음>을 살펴보자! 

 

 

 

 

 

 작품의 내용의 정리하면, 남편과 아내는 자신들이 낳은 굴 소년을 자식으로 인정하지 않고 고통으로 인식했다. 그리고 또 다른 자식을 낳기 위해 굴 소년을 먹어버린다. 그러면서 신의 구원을 바라며 장례식을 치르고, 자신들의 고통이 끝났음을 애도한다.

 책 <굴 소년의 우울한 죽음> 속에는 단편 캐릭터들이 많이 나오는데, 몇가지만 살펴보자!

 

▷ 로봇 소년 : 머리에 철사와 튜브가 막 삐져나와 있는 로봇 소년으로, 그의 부모는 말다툼이 끊이지 않고, 소년은 가끔씩 쓰레기통으로 오인 받으며 성장했다.

▷여러 개의 눈을 가진 소녀 : 그녀가 안경을 쓴다면 겪어야 할 고충, 그녀의 울음이 터져버린다면 흠뻑 젖을 수 있다면서도 눈이 아주 많은 여자 친구를 사귀는 것은 근사한 일이라고 말한다.

▷제임스 : 곰에게 공격을 당했던 제임스에게 바보처럼 산타는 곰인형을 선물했다. 산타는 부모일 수도 있다.

▷눈에 못이 박힌 소년 : 눈에 못이 박혀 앞을 볼 수 없는 소년이 알루미늄나무를 장식하고 있다. 

이 책은 여러 개의 단편으로 구성되어 있다. 또, 팀 버튼이 세상을 바라보는 아름다움과 비극, 그리고 사랑에 대해서 남다른 세계관을 알 수 있다.  세상을 삐딱하게 바라보는 듯 하지만, 그 속에서  우리가 미처 생각지 못한 유머와 우리가 감추고픈 마음 속 민낯을 보여준다.
 

 전시회장 내에서는 사진촬영이 금지되어 있다. 그래서 기자가 보고 느꼈던 많은 작품을 소개할 수 없어서 아쉽다.

 

 '팀 버튼'은 인터뷰에서 "저는 언어 구사력이 좋은 편이 아니었습니다. 그래서 하고 싶은 얘기를 그림으로 그리는 게 더 쉬웠어요."라고 말했다.(출처 : 매일경제) 그는 지금도 그림을 그리고 있다. 그가 앞으로 그려 나갈 독특한 감성과 자신만의 개성있는 캐릭터들이 어떻게 표현될지 또 어떤 영상으로 우리에게 다가올지 기대된다.

 

 

▼▼ 용인시꿈이룸기자단 인터넷신문 바로가기 ▼▼


고등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