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 학생뉴스

전체기사 보기

유·초·중·고·특수학교 등교수업 방안 발표

- 학생 안전 최우선 고려, 방역당국·전문가 의견 존중 결정 - 5월 연휴 2주 뒤인 5.20.부터 순차적 등교 시작, 고3은 5.13.우선 등교 - 등교 수업을 위한 철저한 방역 준비 및 안전한 수업 환경 조성 - 원격 수업 성과를 미래 교육의 디딤돌로 수업 혁신 추진

교육부(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는 생활 속 거리두기로의 전환과 연계하여 전국 유·초·중·고·특수학교 및 각종학교의 단계적·순차적 등교수업 방안 및 학교 방역 조치 사항을 함께 발표하였다. 교육부는 학생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고 질병관리본부와 전문가 자문을 최대한 존중하여 등교수업의 시기와 방법을 결정하였다. 교육부는 5월 연휴 이후 감염증 추이가 현재와 같은 수준으로 관리된다면, 본격적인 유·초·중·고교의 등교수업을 ‘생활 속 거리 두기’시행 이후 2주가 경과한 5. 20.(수)부터 시작하기로 결정하였다. 다만, 고등학교 3학년은 진로·진학 준비의 시급성을 고려하여 5월 13일부터 등교수업을 우선 시작할 계획이다. 방역 준비와 학교 내 밀집도 최소화를 통한 감염증 예방을 위해 중·고등학교의 경우 고학년부터, 초등학교는 저학년(유치원 포함)부터 학년별로 일주일 정도의 간격으로 순차 등교한다. 특히, 유치원과 초등학교 1, 2학년의 경우 원격수업에 적응하기 어렵다는 점, 학부모 조력 여하에 따른 교육격차 문제, 가정의 돌봄 부담과 함께 상대적으로 활동 반경이 좁고 부

고3 13일 우선 등교…나머지 학년 5월20일~6월1일 차례로 교실 수업

중·고교는 고학년, 초등은 저학년부터…유치원은 20일 개학 시차 등교·원격수업 병행·오전 오후반 운영 등은 자율 결정

오는 13일부터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을 시작으로 등교 개학이 시작된다. 4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등교 수업 방안을 발표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코로나19 대응 체계를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 두기'로 전환하면서 등교 수업을 실시하기로 했다. 고등학교 2학년 이하 학생들은 20일부터 등교한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지난달 30일부터 5일까지인 황금 연휴 이후로 2주 동안은 코로나19 확산 여부를 지켜봐야 한다고 의견을 냈었다. 20일에 고등학교 2학년과 중학교 3학년, 초등학교 1∼2학년이 등교하고, 27일에는 고등학교 1학년과 중학교 2학년, 초등학교 3∼4학년이 등교한다. 다음달 1일에는 중학교 1학년과 초등학교 5∼6학년이 등교한다. 초등학교는 저학년부터 등교를 시작하는데 학부모들의 아이 돌봄 부담이 한계에 이르렀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유치원도 20일부터 등교한다. 유치원은 원격 수업을 하지 않은 채 휴업 중이었는데 3월 2일 이후 79일만에 개학하게 됐다. 교육부는 지역별 코로나19 추이와 학교별 밀집도 등 여건이 다른 점을 고려해 ▲학년·학급별 시차 등교 ▲원격수업·등교수업 병행 운영 ▲오전

온라인 개학...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가?

일선 교사와 입시 전문가들이 전하는 온라인 개학을 잘 대처하는 방법

지난 9일 중•고등학교 3학년들이 온라인 개학을 했다. 처음으로 시도되고 경험하는 수업방식에 교사(학교)와 학생 모두 혼란을 겪고 있다. 보통 학교에서 계획된 일정 속에서 지내던 학생들이, 스스로가 학습 일정을 계획하고 조절해 나간다는 것은 쉽지 않다. 그러나, 이럴 때 일수록 ‘기본에 충실’한 태도가 필요하다. 교육 일선에 있는 교사들은 ‘평소와 같이 학습일정을 소화하는 성실성과 예습/복습 등의 자기관리 능력을 중심으로 온라인 수업에 임하는 습관을 갖추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한다. 일선 교사들의 조언을 정리해 보면, 아래와 같다. 1. 교과서 미리 읽기 온라인 수업 전에 교과서를 미리 읽음으로 수업의 흐름을 파악할 수 있다. 미리 교과서를 읽을 때, 중요한 것은 선행학습이 아니고, 내용의 흐름 파악과 새로운 용어나 그래프 등을 살펴보는 정도면 충분하다. 적당한 예습은 수업의 흥미를 유발하고, 수업을 더 집중하고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게 도와준다. 주의할 점은 선행 학습처럼, 지나치게 많이 하면 오히려 수업의 흥미를 떨어뜨릴 수 있다. 2. 원격수업에 충실하기 온라인 개학은 일반 등교 개학과 동일하다. ‘원격수업 출결 평가 기록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

<신성고> 연간 국내 플라스틱 폐기물 1천만톤... ‘플라스틱 제로’ 선언

2019 유엔청소년환경총회 참관기

청소년의 눈으로 지구 환경문제를 탐구하고 해결책을 찾기 위한 ‘2019 유엔청소년환경총회’가 2019년 11월 16, 17일 이틀간 서울 관악구 서울대 멀티미디어 강의동에서 열렸다. 유엔환경계획(UNEP)과 시민단체 ‘에코맘 코리아’가 주최한 이번 행사 주제는 ‘플라스틱으로부터 지구 구하기’였습니다. 전국 초중고교생 300여명이 참석해 ▲플라스틱과 자원순환 ▲플라스틱과 생활제품 ▲플라스틱과 산업 ▲플라스틱과 건강 ▲플라스틱과 지속가능한미래 ▲플라스틱과 해양 등 6개 분과별로 토론회를 열고 환경선언문을 선택했다. 이 총회에 참석해 논의된 내용을 정리했다. 1인당 소비량 한국이 세계 2위 행사가 열리는 16일 아침은 초겨울을 알리는 듯한 쌀쌀한 날씨였다. 공식 행사 시작은 오전 10시였지만 9시부터 학생들이 모여들기 시작했다. 이번 총회 주제인 플라스틱 문제는 평소 많이 들어왔던 것이라 생소하지는 않았다. 석기시대, 철기시대에 이어 오늘날은 플라스틱 시대라고 할 만큼 우리 주변은 플라스틱으로 둘러싸여 있다. 분해까지 300년이 걸리는 쓰레기이면서도 갈수록 늘어가는 플라스틱은 점점 지구를 위협하고 있다. 주최측이 나눠준 자료를 살펴보니 그 심각성을 금방 알 수 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