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컬럼

전체기사 보기

<부림중> 새끼 발가락 발톱은 왜 자꾸 두 개로 갈라질까?

새끼 발가락 발톱의 갈라지는 이유는?

손가락과 발가락의 끝에는 케라틴이라는 물질로 이루어진 손톱과 발톱이 있다. 이 손톱과 발톱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계속 자라나므로 우리는 주기적으로 손톱과 발톱을 깎아 관리해준다. 그런데 생활하다보면 유난히 발톱 쪽에서 문제가 많이 발생한다. 무좀이나 내향성발톱 등이 대표적인데, 주제의 상황처럼 새끼발가락의 발톱이 두 개로 갈라지는 증상이 나타난다. 두개로 갈라진 새끼발가락 발톱은 일상생활에 큰 지장을 주는 것은 아니나, 양말이나 이불 등에 걸릴 때마다 약한 통증을 지속해서 유발한다. 그렇다면 새끼발가락 발톱이 두개로 갈라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전문가들은 해당 증상의 원인을 선천적과 후천적으로 나눈다. 선천적인 원인으로는 말 그대로 부모의 유전적 영향 때문이라는 것이고, 어렸을 때부터 새끼발가락 발톱 갈라짐 현상을 겪은 경우가 해당한다. 후천적인 원인으로는 발에 맞지 않는 신발이나 굽이 높은 신발 등을 신어서 발에 반복적으로 무리를 주어 발톱의 뿌리가 손상을 받아 새끼발가락 발톱이 갈라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관한 근거로 남성보다 여성에게서 새끼발가락 발톱이 갈라지는 현상이 더 많이 관찰 됐다는 연구자료도 있다. 아무래도 여성이 남성보다 굽이 높은 신발을

<대안중> 책은 한 번 읽으면 안 된다.

특히나 소설은 그렇다.

이 책은 어릴 때 부모님이 살해당한 삼 남매가 공소시효가 얼마 남지 않은 14년 뒤, 부모님을 살인한 범인의 실마리를 찾아 범인을 쫓는 추리소설이다. 삼 남매는 성장한 뒤에 사기단으로 변하게 되는데, 사기를 치는 대상 중 범인으로 유력한 자를 발견한 것이다. 책의 제목이 '유성의 인연'인 이유는, 삼 남매가 유성을 보려고 부모님 몰래 나갔기 때문이다. 물론 그때 부모님이 살해되었다. 하지만 필자가 느끼기로는 유성이 주가 되는 내용이 아니므로 별에 대한 큰 기대는 하지 않는 것이 좋다. 더 이상의 내용 설명은 스포일러에 가까우므로 책을 읽어보면서 알아내기를 바란다. 이 책은 추리소설답게 읽으면서 인물들의 추리나 대사, 여러 추측을 곁들여 나만의 추리를 해볼 수 있다. 무엇보다, 책 자체가 재밌어서 끝까지 읽을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은, 반드시 한 번만 읽어서는 안 된다. 참고로 필자는 세 번 읽었지만, 두 번 읽어보는 것을 추천한다. 이 말은 작가의 말에도 나와 있는데, 확실히 두 번째로 읽을 때는 첫 번째와는 다른 느낌이 있다. 하지만 필자는 세 번째 읽었을 때, 두 번째와 큰 차이를 느끼기가 힘들어 더 읽지 않고 세 번만 읽었다. 여러 번 읽은 책의 내용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