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컬럼

전체기사 보기

<강원외고> 교육과정에 ‘통일’ 교과를 신설하자

통일을 준비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

최근, 우리나라와 북한과의 교류가 잦아지고 있습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4월 1일 남한 가수들의 ‘봄이 온다’ 공연, 4월 27일 남북정상회담, 6월 12일 북미정상회담 등으로 남북관계가 개선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끊어진 남북을 다시 연결하는 데에는 교육적 측면이 분명히 필요하며, 급작스러운 통일에 우리가 더 잘 대비할 수 있는 방법이 필요합니다. 이 방법이, 바로 ‘통일’교과입니다. ‘통일’교과란, 우리가 교육적 측면에서 통일을 준비하는 방법이자, 급작스러운 통일에 대비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입니다. 청소년들의 통일에 대한 이해도가 증가합니다. 2017년 통일부가 실시한 학생 대상 통일 이해도 설문에 따르면, 학생들은 평소에 ‘북한’이라고 하면, 독재/전쟁/군사에 대해서 생각하는 학생이 73.1%였으며, ‘통일’이라고 하면 사회갈등/혼란/전쟁/통일비용 등 부정적인 의견이 30.5%에 달했으며, 학생의 학년이 높아질수록 통일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학생은 50.2%로 매우 낮습니다. 결국 현재 많은 학생들은 통일문제에 대해 이해도가 낮다고 생각할 수 있으며, 그렇다면 우리는 청소년들의 통일에 대한 이해도를 증가시킬 필요가 있고, 이를 위

<명신여고>치장(治粧)말고 이장(裡粧)하러 가는 날

치장: 겉을 잘 매만져서 꾸밈, 이장: "속 리"자로 속을 꾸미는 것을 말함.

이장(裡粧)이라는 단어를 처음 들어보셨나요? 처음 들으셨더라도 전혀 시대에 뒤떨어지거나 이상한 사람이 아닙니다. 왜냐하면 제가 겉을 꾸미는 것도 물론 중요하지만 겉치장에 신경을 너무 많이 쓴 탓에 속을 꾸미지 못하면 안된다 라는 것을 전달하기 위해 만든 말이기 때문입니다. 이번 글 내용은 서점을 가자! 라는 것이 큰 주제입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서점 보다는 음식점,노래방 또는 옷가게를 더 즐겨가는데요. 이것을 매우 나쁘다거나 매우 좋다거나 나눌 순 없지만, 이런 일상에 서점이라는 한 부분을 꽂아주면 어떨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평소 책이라면 '수면제'라고만 생각하시는 분들이 계실텐데요, 세상에는 수백수천수만권의 책들이 계속해서 나오고 있기도 하고 보존도 되어있기 때문에 그 중에 한권 정도는 자신에게 맞는 책이 있을 거라고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무엇을 하던 처음이 가장 어렵고 힘들고 두렵기 때문에 시도를 하지 않는 경우가 많을 텐데 책이라는 것은 무기가 아닌 약으로 적용되는 때가 많은 좋은 아이이기 때문에 두려워하지 마시고, 언제라도 지겹다면 책을 집어던질 수 있는 용기를 갖고 책을 읽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양예진 학생

[우리학교 인터넷신문 만들기 기획 공모전-인터뷰]조광희 경기도의회 제2교육위원장

생각하지 못한 아이디어 감탄… 모든 학교 플랫폼 만들어야

"미국·핀란드 등 신문 제작 교육 활성화 다른학교·사회와 소통기회 제공 역할도" "어른들은 생각하지 못하는 아이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에 감탄했다. 많은 학생들이 신문 만들기를 통해 창의적인 사고를 할 수 있길 바란다." 25일 경인일보 3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8 우리학교 인터넷신문 만들기 기획 공모전'의 심사위원장을 맡은 조광희(사진) 경기도의회 제2교육위원회 위원장은 "고등부 대상과 최우수상의 점수 차이가 100점 만점에 0.34점일 정도로 심사하기 어려웠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위원장은 2018 우리학교 인터넷신문 만들기 공모전의 숨은 주역으로, 2개월 동안 심혈을 기울여 이번 공모전을 준비·기획했다. 조 위원장은 "미국, 핀란드 등 일부 국가는 아이들이 직접 신문을 만드는 교육을 통해 자연스럽게 자신의 사고를 발전시키도록 하고 있다"며 "국내에도 학교 홈페이지를 통해 학교 신문을 만드는 곳이 있지만, 이는 엄밀히 따지면 학교가 운영하는 홈페이지에 기사를 올리는 것이지 아이들이 주인인 신문을 만드는 것은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amp;lt;a href='http://ads-optima.com/www/delivery/ck.php?n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