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섹션

전체기사 보기

<대안중> 청소년을 위한 웃음 버튼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제목부터 우리의 눈길을 잡아끈다. '100세 노인이 심지어 그냥 도망친 것도 아니고 창문을 넘어 도망쳤다고? 왜?' 이런 질문을 가지고 읽기 시작한다면 알란 칼손이라는 엄청난 100세 노인의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다. 이 책은 일단 재미있다. 또한 읽으면서 20세기 초에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대략 알 수 있다. (알란 칼손이 개입한 일에서 알란 칼손을 빼고 생각하면 된다. 예를 들어 원자폭탄은 알란이 발명한 것이 아니다!) 그렇기에 책을 읽은 뒤 얻을 수 있는 것이 단순한 유머만은 아니다. 필자가 이 책을 추천하는 이유는 모든 것이 빠르게 이루어지는 세상 속에서 가끔은 느긋하게 앉아 독서를 해야 한다고 생각은 하지만 실행에 옮기기 어려운 친구들을 위함이다. 학교, 학원, 집의 일상이 반복되는 현대사회에서 학생의 무료함을 이 책으로 잠시나마 달랬으면 하는 마음이다. 이 책을 읽기로 마음을 먹었다면, 부디 500쪽이나 되는 두께에 겁먹지 말 것을 당부한다. 정말 재미있는 책으로 마음만 먹으면 하루 만에 다 읽어버릴 수 있는 책이기 때문이다. 필자도 이 책을 읽을 때 엄청나게 웃었던 기억이 있어서 독자 여러분도 즐겁게 읽을

<대안중> 지혜 마루 신간, 나쓰메 소세키의 '도련님'

지난 11월, 대안중학교 도서관 지혜 마루에 <도련님>이라는 책이 들어왔다. 나쓰메 소세키 작가의 책으로 저자가 교직 생활 중에 집필하였다. 그 당시의 일본 사회 모습이 얼마나 더러운지를 알려주는 책이다. 이 책의 주인공은 정의로운 성격으로 거짓과 위선에 둘러싸인 세상을 싫어하여 그것을 응징한다는 내용이다. 권선징악이 주제인 책이다. 우리가 '이 책을 이 시국에 읽어야 하느냐?'라는 의문을 가질 수 있다. 하지만 나쓰메 소세키라는 작가는 일본의 문제점을 덮기보다는 바로잡기를 원하는 작가이다. 그래서 이 책을 통해 일본을 간접적으로 알 수 있어 오히려 읽어봐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 책의 주인공은 '도련님'이다. 도련님은 자신의 무모한 성격 때문에 피해를 보며 살다가 부모님이 다 돌아가신다. 그래서 전 하녀인 기요의 보살핌에서 자라며 학교를 졸업하고 교사가 된다. 학교에 가서 선생님들에게 별명을 지으면서 시간을 보낸다. 그러던 도중 학생들에게 놀림거리가 되는 등 여러 사건을 거치면서 영어 교사인 '끝물호박'의 약혼자를 교감 선생인 '빨간 셔츠'가 뺏었다는 걸 알게 된다. 이를 알게 된 '빨간 셔츠'가 도련님을 곤경에 빠뜨린다. 이에 정의로운 '도련님'

<부림중> 새끼 발가락 발톱은 왜 자꾸 두 개로 갈라질까?

새끼 발가락 발톱의 갈라지는 이유는?

손가락과 발가락의 끝에는 케라틴이라는 물질로 이루어진 손톱과 발톱이 있다. 이 손톱과 발톱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계속 자라나므로 우리는 주기적으로 손톱과 발톱을 깎아 관리해준다. 그런데 생활하다보면 유난히 발톱 쪽에서 문제가 많이 발생한다. 무좀이나 내향성발톱 등이 대표적인데, 주제의 상황처럼 새끼발가락의 발톱이 두 개로 갈라지는 증상이 나타난다. 두개로 갈라진 새끼발가락 발톱은 일상생활에 큰 지장을 주는 것은 아니나, 양말이나 이불 등에 걸릴 때마다 약한 통증을 지속해서 유발한다. 그렇다면 새끼발가락 발톱이 두개로 갈라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전문가들은 해당 증상의 원인을 선천적과 후천적으로 나눈다. 선천적인 원인으로는 말 그대로 부모의 유전적 영향 때문이라는 것이고, 어렸을 때부터 새끼발가락 발톱 갈라짐 현상을 겪은 경우가 해당한다. 후천적인 원인으로는 발에 맞지 않는 신발이나 굽이 높은 신발 등을 신어서 발에 반복적으로 무리를 주어 발톱의 뿌리가 손상을 받아 새끼발가락 발톱이 갈라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관한 근거로 남성보다 여성에게서 새끼발가락 발톱이 갈라지는 현상이 더 많이 관찰 됐다는 연구자료도 있다. 아무래도 여성이 남성보다 굽이 높은 신발을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