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문조사

설문조사

참여기간
: 2018-07-03~2018-07-31
등록
: 2018/07/03
조회수
: 1,002
  • 100% (2명)
  • 0% (0명)
  • 0% (0명)
  • 0% (0명)

최근 제주도에 500명이 넘는 예멘인들이 ‘무사증제도(테러지원국을 제외한 180개국 외국인에 한해 한 달간 비자 없이 국내에 체류할 수 있는 제도)’를 이용해 입국하여 난민을 신청했습니다.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제주도에 난민 신청을 한 외국인은 942명에 달합니다.
이에 따라 난민에 대한 찬반여론이 거세게 일고 있습니다. 지난 주말에는 도심 한가운데서 난민 반대 집회와 ‘난민 반대에 반대하는 집회’가 동시에 진행되었습니다.
난민 반대를 외치는 사람들은 경제적 이득을 위해 난민법을 악용하는 이주자들은 수용할 수 없다고 말합니다. 현행 난민법은 난민 신청자에게 생계비 등을 지원하며, 입국 6개월 이후에는 취업활동도 가능하도록 명시돼 있습니다. 또한 유럽에서 일어난 이슬람권의 테러와 범죄를 언급하며 치안을 걱정하기도 합니다.


반면 난민 인정을 찬성하는 사람들은 난민 인권보호를 위한 정부의 대책 마련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난민도 인권을 보호받을 권리가 있는 하나의 인격체”라는 것입니다. 또한 우리 국민 역시 과거 독재정권 시절 정치적 박해를 피해 해외에서 인도적 지원을 받은 바 있음을 강조합니다.


이와 같은 여론에 대해, 정부는 여러 우려들을 반영하여 법적 장치를 강화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하지만 난민 보호에 대한 국제적 합의와 갈등 최소화 등을 위한 근본적 입장은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듣고자 합니다. 찬성 및 반대 등의 다양한 의견들을 댓글로 남겨주세요.

지난 설문조사

제목 작성일 조회수
설문조사 2018/07/03 1002

배너

배너
<서울외고>2019년 5월, 서울외고 2학년 리더십 캠프를 다녀오다 서울외국어고등학교 2학년 학생들은 2019년 4월 30일, 5월 1일, 5월 2일에 걸쳐 3일에 걸쳐 리더십 캠프를 위한 수련회에 다녀왔다. 장소는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YBM 연수원이었다. 첫째 날 학교에서 오전 10시쯤 출발한 2학년 학생들은 연수원에 도착한 후 오리엔테이션을 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간단한 오리엔테이션과 점심 식사를 마치고 각 반의 코치 선생님, 레크레이션 선생님과 함께 반별 강의실로 이동했다. 강의실에서 3일 동안 함께 할 강사님과 간단한 인사와 자기소개를 한 후, ‘성공한 리더들의 자질’, ‘리더들의 인간관계’와 같은 리더에 대한 참여형 강의가 진행되었다. 저녁 식사 후 강당에 모여 ‘도전 99초’라는 제목의 레크레이션에 참여하였다. 둘째 날에는 ‘설득의 기술’,‘발표의 달인 되기’ 등과 같은 발표 수업을 진행하였다. 학급 친구들 앞에서 자신의 이야기를 하며 평소 학교생활 하면서 들을 수 없었던 친구들의 이야기를 듣고 서로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저녁 식사 후 강당에 모여 ‘어울림 한마당’이라는 레크레이션을 진행했다. 각 반에서 1명씩 무대 앞으로 나와 춤을 추거나 다양한 게임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셋째 날에는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