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고등 NEWS

더보기

배너

중등 NEWS

더보기

배너

배너

시 · 군 기자단


학교인터넷신문


배너

배너

[평택여자고] 읽어보면 좋은 책 추천

독서는 사고력을 향상시키고 사고의 폭을 확장시켜서 세상을 보다 더 넓고 균형있게 바라볼 수 있게 해준다. 독서의 중요성은 점점 더 커지고 있다. 수많은 책들 속에서 읽고 싶은 책을 쉽고 빠르게 고르는 건 어렵기 때문에 읽기 좋을 책들을 추천해보고자 한다. 1. 기찻길 옆 동네 줄거리: 『기찻길 옆 동네』는 1977년 도시 전체를 폐허로 만든 이리역 폭발사건과 80년 광주민주화운동을 배경으로 삼아 그 시대를 정직하고 꿋꿋하게 살아간 가난한 이웃들의 삶을 섬세하게 그린 소년소설이다. 추천 서평 : 그때 당시에 희생하신 분들 덕분에 현재 우리나라의 민주주의가 잘 형성됐다는 걸 느꼈고 아픈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기 위해 이러한 문제에 대해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는 책이다. 2. 어른이 되면 줄거리: 『어른이 되면』은 최근 차별 금지법을 대표 발의해 화제를 모으고 있는 정의당 국회의원 장혜영과 그의 발달장애인인 그의 동생 장혜정의 과거 이야기이다. 추천 서평 : 장애인에 대한 편견과 장애인 인권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책이다. 3. 그건 혐오예요 줄거리: 『그건 혐오예요』는 이러한 혐오의 주 표적인 여성, 장애인, 이주노동자, 양심적 병역거부자, 성소수자

[정평중] 가면 생활자, 그 진실을 파헤쳐라

이 책은 외모 콤플렉스에 빠져 있는 사람에게 권하고 싶은 책이다. 이 책의 주인공인 진진과 오타는 서로 다른 곳에서 본인들의 일을 하다가, 아이마스크 사가 운영하는 베타테스터를 하게 된다. 진진은 마스크를 쓰며 부자들과 정원에서 생활을 하는 반면, 오타는 안티마스키드라는 반 마스크 단체의 일원으로 정원에서 염탐 노릇을 하게 된다. 다빈이라는 베타타스터의 자살이후로 사이버 공격에 성공한 안티마스키드는 마스키드의 잘못을 폭로했고, 진진은 자신과 친해졌던 다빈의 죽음이후로 정원에 가지 않고 , 그들만의 진짜 세상을 살아갔다. 과연 가면을 쓰면서 본인의 진정한 외면을 숨기는 것이 행복할까? 작가는 이책을 통해서 단지 외면적 아름다움만이 진정한 아름다움이 아니라고 말해주고 있다. 물론 외면이 아름다워지면 행복하겠지만, 마스크를 쓴다고 해서 완전하게 영원히 아름다워지지 않는다. 진정한 아름다움이 사람을 행복하게 만들-수 있다.진정한 아름다움은 내면적 아름다움에서 나오는 빛이다. 진진이가 외모에 집착하기 보단 마음속에 있는 내면을 가꾸는 것이 진정한 아름다움을 키우고 행복을 찾는 길이라고 생각한다. 최근 여러나라에서 신체상 불만족을 겪고 있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는 추세

[장기초] 저학년 아동을 위한 과학시리즈 「신기한 스쿨버스」

책소개를 준비하면서 초등 4학년 아들에게 무슨 책을 동생들에게 추천하면 좋을지를 물었습니다. 나름 그림책들도 많이 읽고, 과학, 역사 등등도 흥미롭게 보는 1인이라서 의견을 물었는데~ 바로 처음 추천한 책이 ‘신기한 스쿨버스’입니다. ‘신기한 스쿨버스’는 워낙 오래전부터 유명한 과학시리즈물인데요, 초등학교 입학 전 아동들을 위한 키즈시리즈도 있고, 혼자읽기를 시작한 유아와 초등저학년 아동들의 위한 과학탐험대시리즈도 있습니다. (저희 아이는 시리즈와 상관없이 요즘도 종종 꺼내 보기도 합니다.) 프리즐 선생님과 반 아이들이 신기한 스쿨버스를 타고 인체, 땅속, 바다 속으로 떠나는 판타지적 과학 현장학습(병균과 상어 떼 옆을 가까스로 지나고 쓰레기 더미에 푹 파묻히는 스릴 등)에서 경험하게 되는 내용을 등장인물들의 대화로 말풍선을 이용하여 알려줍니다. 또한 풍부한 그림과 각각 아이들의 개성 있는 캐릭터와 재치있는 유머는 재미를 한층 더해 줍니다. 책의 과학적 내용이 유익하며 초등 교과과정과 연계되는 부분들이 상당히 담겨 있구요, 한 반의 아이들을 유태계, 아시아계, 남미계 등 흑인, 백인, 황인의 다양한 인종의 아이들로 구성한 것도 다양성을 자연스레 익히게 되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