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 칼럼

[안양누리기자단]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 과연 안전할까?

참고자료

 지난 13일,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폭발 사고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일본 정부 관계 각료회의에서 내린 오염수 처리 방안으로, 2011년 후쿠시마 원전 폭발 사고 후 약 10년만에 일이다. 일본 '스가'총리는 이 날 회의 후, 한 인터뷰에서 "정부는 처리수의 안전을 절대적으로 보장하고 잘못된 정보에 대처하기 위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다" 라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를 안전 기준치보다 낮게 희석해서 방류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현지 어민, 환경 단체, 우리나라를 포함한, 중국, 대만 등 주변국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이 발표가 더욱 논란이 되고 있는 이유는, 아무리 오염수를 희석한다 해도, '삼중수소'라는 물질은 걸러지지 않기 때문이다. '삼중수소'는 유전자를 변형시키고, 심하면 생식기능 저하, 각종 암을 유발하는 발암물질이다. 또 '헬름헬츠' 해양연구소의 발표에 따르면, 오염수 속에 있는 '세슘'은 극미량이라도 쿠로시오 해류를 따라 한달 내로 제주도와 서해에 도달할 수 있다고 밝혔다. 독일의 한 연구진의 시뮬레이션을 보면, 오염수가 200일 후 제주도, 280일 후 동해까지 퍼지고, 북태평양 해류를 따라 태평양을 순환할 것으로 전망했다. 

 

 사진출처: 독일 헬름홀츠 해양연구소
▲  사진출처: 독일 헬름홀츠 해양연구소

 

 우리 정부는 이번 발표에 대하여 일본 정부에게 유감을 표명하고, 미국 기후 특사에게 깊은 우려를 전했다. 또한 주한 일본 대사를 불러내어 공식적으로 항의했다.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공식 브리핑에서 일본 정부의 결정이 굉장히 무책임한 행동이라며, "오염수가 안전하다 주장하는 일본의 일부 정치인들은 오염수가 안전하다는 것을 증명하려면 그들이 직접 오염수를 마시거나 밥이나 빨래를 하고 농사를 지으라"라고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대만에서도 이번 사태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밝혔다. '대만 천지중 대만 농업위원회' 주임(장관)은 “만일 일본이 배출한 핵 폐수로 실제 우리나라 어업에 영향을 받는다면, 일본 정부를 상대로 구상권을 청구할 것이다”라고 밝히기도 하였다. 하지만, 일본에 대한 지지의 목소리도 있다. 미국 정부는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를 지지한다며, 국제 안전기준에 부합한 결정이라고 말했고, 또 국제 원자력 기구(IAEA) 측은 성명을 통해 "일본의 결정을 환영한다"라고 덧붙인 바 있다.

 

 이와 같이 여러 의견들이 엇갈리는 가운데, 우리 정부는 국민의 건강과 안전, 그리고 국익에 부합하고, 자연을 훼손하지 않는 방향으로 이번 사태에 대하여 강경하게 대응해야 할 것이다.